Skip to content

Yuna Kim to compete in South Korea National Championships

Dec 16, 2013, 8:45 AM EST

Yuna Kim Getty Images

Reigning Olympic and world champion Yuna Kim will enter her national championships as her second and final tune-up event before the Sochi Olympics, according to South Korean reports and her Facebook account.

The South Korean National Championships are Jan. 3-5 in Goyang. Kim does not have to compete in Goyang to be eligible for Sochi, unlike U.S. figure skating mandates, and was previously weighing whether or not she wanted to skate one more time before the Games.

Kim has said she will retire after the Olympics, so it could mark her final competitive event in her native country.

Kim, 23, is coming back from a September foot injury that caused her to miss two Grand Prix assignments in the fall. She returned at a lower-level competition in Zagreb, Croatia, two weeks ago and won with a total score higher than all but one skater this season (Mao Asada).

She is on pace to become the first figure skater to attempt to defend her title at the Olympics since 1988, when Katarina Witt won the second of her back-to-back gold medals.

U.S. men’s figure skaters move on in Evan Lysacek’s absence

  1. iu kfty - Dec 17, 2013 at 4:26 AM

    Reblogged this on iu kfty ^^ K-POP Story and commented:
    Yuna Kim to compete in South Korea National Championships …
    Reigning Olympic and world champion Yuna Kim will enter her national championships as her second and final tune-up event before the Sochi …

  2. kahn - Dec 17, 2013 at 9:32 PM

    Reblogged this on Meta-Kpop and commented:
    미국의 유명 방송사 NBC에서 연아 선수의 종합선수권 참가 소식을 기사로 다루었습니다.
    (한국어 번역)
    현 올림픽 챔피언이자 월드 챔피언인 김연아가, 소치 올림픽 전에 참가하는 두 번째 대회이자 마지막 점검을 위한 대회로 고국의 종합선수권대회를 택했다고 한국의 기사와 그녀의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발표했다.
    한국 종합선수권 대회는 고양에서 1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린다. 김연아는 소치에 출전할 자격을 얻기 위해서 내셔널에 반드시 참여해야만 하는 미국의 선수들과는 달리, 고양에서 꼭 경기를 해야하는 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올림픽 전에 한 번 더 (실전에서) 스케이팅을 할지 말지를 고려중이었다.
    김연아는 소치 올림픽 이후에는 은퇴할 예정이라고 말해왔고, 따라서 이 대회는 그녀가 고국에서 참가하는 마지막 시합이 될 것이다.

    23세의 김연아는 9월, 배정받은 두 개의 그랑프리 시리즈 대회를 기권하게 만들었던 발 부상으로부터 회복되었다. 그녀는 2주 전에 크로아티아의 자그레브에서 열린 (그랑프리 대회보다는) 낮은 레벨의 대회를 통해 복귀하여, 이번 시즌을 통틀어 한 명의 스케이터(마오 아사다)를 제외한 나머지 전원보다 높은 점수로 우승했다.
    그녀는 1988년에 (1984년 올림픽에 이어) 연속으로 금메달을 따냈던 카타리나 비트 이후 처음으로, 올림픽 챔피언 타이틀을 지켜내기 위한 순조로운 여정 중에 있다.
    - Translation From Official Facebook Page of Yuna Kim -

Leave Comment

You must be logged in to leave a comment. Not a member? Register now!

Featured video

Yogging a hit at Youth Olympic Games